벨철 잡사

Akademy 동안 보고 탄 전동차는 벨기에 AM86, AM96 전동차가 아닌가 싶다. 브뤼셀 국제공항에 내려서 지하로 쭉 내려가서 처음 전동차를 타고 브뤼셀 북부(Brussel-Nord) 역에서 내린 다음, 또 다른 좀 큰 전동차를 타고 메셸렌(Mechelen) 역까지 갔다는 것밖에는 기억이 안 났지만, 정신을 차리고 보니 벨기에 철도의 전동차들이 눈에 보이기 시작했다.

현재 코레일에는 별도의 열차 모델 번호가 없다. 기관차나 전동차를 들여오는 차호의 일부분을 모델 번호로 쓴다. 가령 8215호 전기 기관차의 경우 ‘8200호대 전기 기관차’라고 불리고 있으며, 5001호 전동차의 경우 ‘5000호대 전동차’라고 부른다. 그래서 벨기에에서 전동차를 처음 봤을 때 열차 번호가 3xx, 4xx, 9xx길래 모델명도 3xx, 4xx, 9xx인 줄 알았다. 그러나 이 예상은 크게 빗나갔다.

AM86 전동차, 901호

AM86 전동차, 901호

저 사진에 보이는 901호 전동차는 900호대 전동차 비슷한 모델명을 가지고 있을 줄 알았지만, 위키백과를 찾아 보니 AM86 시리즈에 속해 있다고 한다. 하여간 저 AM86 전동차는 유럽 계열 전동차들의 특징인 문열림 버튼이 달려 있고, 도입 연도는 1986~1991년이다. 탑승판에 보니 제작 연도가 찍혀 있었고 내가 봤던 건 그래도 1991년 제작분이 좀 많았다.

설계인지 영업인지는 모르겠지만 최고 속도는 시속 120을 밟는다고 하며, 벨기에의 표준 전압(고속선 제외)인 DC 3000V를 사용한다. 특이한 점이라고 하면 얘네들은 중련 편성을 엄청 좋아한다는 것이다. 열차가 플랫폼으로 들어오는데 약 3량의 전동차가 중련 편성되어 있다. 그래서 앞, 중간, 뒤의 열차 번호가 다 다르다. 우리 나라에서는 보기 힘든 광경 중 하나였다. 물론 우리도 전동차의 중련을 시도해 보았다는 말은 있지만 뗐다 붙였다가 귀찮아서 하지 않는다고 알고 있다.

저 AM86 이외에도 AM75, AM80, AM96 시리즈도 본 것 같았다. 그 놈들도 일단 짧게 만든 다음 중련편성을 시켜서 전동차를 길게 만들고 다닌데, 게다가 중련도 중련 나름이라고 서로 다른 시리즈로도 중련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뭐 새마을이나 무궁화 짬뽕도색은 이것에 비하면 차라리 양반 같다. AM75는 저기 있는 AM86과 도색은 비슷하나, 운전실이 더 앞으로 튀어나왔다. AM80 시리즈는 흰색과 노란색을 적당히 섞은 색으로, 왠지 이걸 가장 많이 탔을 것 같았다. AM96은 자세히 보지는 못했다.

Sint-Katelijne-Waver 역

Sint-Katelijne-Waver 역

그런데 이들 전동차는 하나같이 오래되었다. 우리나라 전동차들이 대개 1985년 이후에 물밀려오듯 도입된 것에 비하면 벨기에 전동차들은 꾸준히, 그리고 오래 전에 도입되어서 차체 자체는 많이 낡았다. 게다가 저기 저 위에 사진, 저게 역이다. 개찰구 그딴 거 안 키우고 대부분 차내검표로 한다. 코레일에서 저 방식을 많이 본뜬다고는 하고 있지만, 내가 보기는 순 뻘짓이다. 벨기에 도착했을 때 10회 티켓을 일단 끊긴 했는데, 검표원이 돌지 않은 날은 왠지 내가 손해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들어서 좀 아쉬웠다.

다음번에 벨기에를 가게 된다면 좀 더 많은 철도 사진을 찍어 볼 생각이긴 한데, 과연 언제 갈 수 있을지 모르겠다.

1 thought on “벨철 잡사

  1. kelvin

    링크가 많아서 한참을 헤맸네;; 하하 텍스트큐브쓰는구나!
    나도! sweetpea.textcube.com!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