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일상

독재 국가와 철도: 루마니아와 알바니아

우선 들어가기 전에 이 글은 절대로 어떤 나라의 어떤 대통령을 겨냥하고 쓰는 글이 아님을 밝혀 둔다. 단지 인터넷을 돌아다니다 보면서 찾은 재미있는 사례를들 정리해 둔 것 뿐임을 밝힌다.

동유럽 국가들과는 그 동안 교류가 제한되어 왔기 때문에 그들에 대한 정보는 사소한 것이라도 우리 나라 사람들에게는 재미있는 정보가 될 수 있다. 대개의 동유럽 국가들은 한 때 소련의 일부였거나 소련의 영향을 받은 나라들이고, 공산주의가 붕괴되기 전까지 적어도 한 명 이상의 독재자 또는 독재 성향이 강한 정권이 있었던 나라들이다. 대개 이러한 정권의 특징으로는 개발을 중요시했다는 것이며, 일부 나라들은 철도를 개발의 상징으로 삼기도 하였다.

루마니아에는 19세기부터 철도가 깔리기 시작하였다. 제 1차 세계 대전을 주변으로 하여 많은 철도들이 생기고, 또한 기존 철도들도 복선화되기 시작했다. 2차 세계 대전 이후 1947년부터 공산 정권에서는 철도를 산업화의 상징으로 삼았고, 도로 등 다른 교통 수단의 희생을 감수하면서 철도를 깔기 시작하였다. 1960년대부터는 루마니아 수도 부쿠레슈티 주변의 철도들이 차례차례 전철화되기 시작하였고, 전철화와 복선화는 점점 확대되어 1969년 당시 전 노선이 전철화되기도 하였다.

니콜라이 차우세스쿠. 과거 루마니아의 독재자. 출처: http://commons.wikimedia.org/wiki/File:Nicolae_Ceausescu.png

니콜라이 차우세스쿠. 과거 루마니아의 독재자.

이러한 발달된 철도 교통망은 공산 정권이 붕괴되기 전까지만 해도 엄청 탄탄하였으나, 1989년 혁명과 차우셰스쿠 처형 이후로 철도 교통망은 급속히 마비되기 시작하였다. 1960년대의 최첨단 철도는 시간이 갈수록 제대로 관리되지 못하기 시작했고, 공산 정권 당시에 엄청나게 깔아제낀 철도 탓에 이후 세대에서의 관리도 힘들어졌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경제 위기까지 찾아오면서 철도 차량의 상태도 점점 나빠지기 시작했다.

결국 루마니아 국유 철도는 여러 회사로 분사되고, 일부 자회사는 사유화 단계를 밟고 있기도 하다. 사용 빈도가 적은 각종의 지선 철도를 정리하고, 철도 차량을 현대화하는 각종의 노력 끝에야 철도 교통이 정상화될 수 있었다.

루마니아 철도를 현대화하기 위하여 도입된 지멘스 데지로 디젤 동차. 출처: http://commons.wikimedia.org/wiki/File:Sageata_albastra_in_pitesti_station.jpg

루마니아 철도를 현대화하기 위하여 도입된 지멘스 데지로 디젤 동차.

동유럽의 또 다른 재미있는 나라로 알바니아가 있다. 대부분의 유럽 국가들은 철도를 통해서 잘 이어져 있지만 알바니아만은 예외라고 할 수 있다. 알바니아도 꽤 오랫동안 공산 독재를 경험했던 나라 중 하나이다. 현재의 북한처럼 개인 소유의 자동차가 금지되어 있었기 때문에 알바니아 역시 철도 교통망이 잘 갖춰져 있었다.

알바니아에는 1900년대 중반에 철도가 개통되었다. 2차 세계 대전 당시에 임시로 부설하였던 협궤 철도를 개량하여 간선 철도가 되었다. 알바니아의 독재자 엔베르 호자가 집권하였던 1985년까지만 해도 철도는 깔리고 깔려서, 심지어는 1986년에 국제 철도가 개통되기도 했지만 당시의 (현재도 마찬가지지만) 불안정한 정치와 선로 상황 때문에 여객 영업을 할 엄두는 내지도 못하였다.

엔베르 호자. 과거 알바니아의 독재자. 출처: http://en.wikipedia.org/wiki/File:Hoxhachairart.jpg

엔베르 호자. 과거 알바니아의 독재자.

그러나 호자 사망 이후 더 이상의 철도는 깔리지도 않았고, 설상가상으로 경제 상황으로 인한 차량 도둑과 차량 정비 상태도 심각하다. 그래서 1960~80년대에 중고로 도입한 차량들이 그대로 굴러다니는 일이 비일비재하고 유럽 어지간한 나라에 다 되어 있는 전철화도 전혀 안 되어 있다. 지금은 체코에서 사 온 T669 기관차를 굴리고는 있지만 어지간히 돈이 안 들어가는 이상 이 알바니아 철도를 고칠 엄두를 낼 수도 없다.

알바니아 철도의 객차. 이탈리아에서 사용되었다는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다. 출처: http://www.angelfire.com/ak/hekurudha/hshpix05.html

알바니아 철도의 객차. 이탈리아에서 사용되었다는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다.

정리하자면, 이 두 독재자들은 국가 발전을 위해서 철도에 많은 돈을 들였고 독재자 사망 이후 국가의 철도 사업에 중대한 위기가 찾아왔으며, 이를 정상화하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했다는 것이다.

요즘 2MB는 SOC 사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대운하가 안 되니 이런 식으로라도 전국토를 공사판으로 벌이는 것이 어쩌면 그로서는 최선의 선택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마구잡이식 SOC 신규 개발과 저 독재자들의 이미지가 겹치는 것은 무엇일까. 한 사람의 철도 동호인으로서는 신규로 철도 노선을 팍팍 깔아 주는 것이 좋긴 하지만, 왠지 저 독재자들의 노선과 겹치는 점이 있어서 씁쓸하다.

부산 노보텔 앰배서더의 센스

부산 해운대 노보텔 앰배서더 센스

부산 해운대 노보텔 앰배서더 센스

오늘 파라다이스 면세점에 놀러갔다가 바로 그 옆에 붙어 있는 노보텔 앰배서더를 봤다. 꽤나 흥미로운 현수막이 있어서 건물 옆쪽에서 찍어 보았다. 처음에 보고 단순한 미국산 소고기 사용하지 않는다는 말인 줄 알았으나 그 내용을 보고 상당히 피식했다. 문제의 현수막 내용은 다음과 같다.

미국산 소고기! 절대 사용치 않습니다.
(다만 안전하다고 하는 정치꾼들에게는 특별히 미국산 소꼬리, 머리, 곰탕을 진하게 달여드립니다)
고객과 시민 여러분의 건강 주권 찾기에 노동조합이 함께합니다
노보텔 앰배서더 부산 호텔 노동조합

보고 한참을 웃었다. 이걸 걱정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특히 중간에 안전하다고 하는 정치꾼 부분에서는 그 누구도 저걸 보면서 웃을 수도 진지할 수도 없게 만들어둔 것 같다. 지금까지 내가 봤던 미국산 소고기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했던 포스터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이었다.

요즘 소고기 요리가 들어가는 곳에는 너도나도 미국산 소고기를 사용하지 않겠다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정부가 솔직히 캐삽질을 하는 건 맞지만, 그 캐삽질 때문에 저런 현수막까지 걸어야 하는 걸 보면 이메가가 정말 밥솥이 맞는 것 같다.

적절하게

카이스트 버거킹.

카이스트 버거킹.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

대전 지하철 1호선 대전역.

대전 지하철 1호선 대전역.


뭐 이것보다 더한 것도 있지만.

6월 14일 KLDPConf

지난 번 3월 8일 KLDPConf에서 상당히 충격적인 “고등학생과 오픈소스”를 발표한 후, 이번에는 좀 진지한 주제로 지난번의 모습을 탈피해 보려고 했다. 각종 프로그램의 지역화를 맡아 보면서 내가 느꼈던 것들을 이야기하고, 지역화가 단순한 번역이라는 인식을 깨기 위해서 이번 발표는 “지역화에 관한 짧은 고민”이라는 주제를 선택했다. 서울 나들이도 가 보고, 6/14일이 방학인 덕분에 부담없이 발표자로 신청하였다.

한국 MS는 포스코센터 안에 자리잡고 있었고, 뭐랄까 엄청 간지난다는 느낌이다. 5층에 있는 행사장으로 바로 걸어 들어가 보니 이미 사람들이 꽤 많이 있었다. 노트북 스위칭 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KLDP 위키 페이지에 있는 것과는 달리 발표 순서가 조금 조정되었다. 신청은 2등으로 했지만, 실제 내 발표는 다섯번째에 했다. 지난번 컨프 때 발표 시간은 좀 오락가락이었지만, 이번에는 타이머도 동원되었다. “땡” 소리 꽤 인상깊었다.

맨 처음 발표는 이태훈 님의 구글 SoC 참여 프로젝트 소개였고, 한국인 참가자들이 적었다는 말이 조금 아쉽게만 들렸다. 이것과 함께 발표자가 참석하는 모델 체킹 프로젝트에 관한 이야기도 들었다.

다음 발표가 시마시마 님의 발표였는데, 짧은 시간 안에 만든 것 치고는 꽤 괜찮아 보였다. “MS 본사에서 MS를 까다!”는 시도 자체가 꽤 용기있었지만, 그걸 보는 직원들 표정이 영 그랬다. 윈도 비스타 얼티밋/엔터프라이즈를 제외한 에디션에서 다른 언어를 사용하려면 MUI를 별도로 구매해야 한다는 것, 한국어 IME가 이상해서 MS 오피스의 IME를 써야 한다는 것 등은 윈도가 까이고, 상용 코덱 지원이 미비하다는 것으로는 리눅스도 까였다. 왠지 이거 하나 가지고 MS 직원들이 트집잡지만 않기를 바란다.

그 다음 발표가 장정철 님의 LDAP을 사용한 SSO 이야기였다. 내가 속해 있는 스팍스에서 LDAP을 사용하는 데 비해서, 웹 인터페이스에서는 PAM 인증을 사용하고 동아리 위키는 또 인증이 나뉘어 있는 등 LDAP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는 것 같았다. 소프트웨어 개발 팀에서 LDAP 인증을 어떻게 사용하는가를 들어 보고, 우리 동아리 시스템도 그렇게 바꿀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았다. 여기까지가 첫 번째 절반이었다.

다음 절반의 시작은 myCluster 님의 데스크톱 가상화 이야기였다. 중학교 때 컴퓨터실에는 구형 PC만 있고 터미널 서버에서 화면을 당겨 오는 형태였는데, 속도는 둘째치고 할 수 있는 짓이 진짜 제한되어 있어서 답답했던 기억이 난다. 가상화 기술은 눈부시게 발전해서 가상 사용자들이 무엇을 할 수 있는가도 제한할 수 있고, 가상 머신이 뻗었을 때 다른 서버로 넘어가서 자동으로 살아나기도 하는 등 사용자를 실제 머신에 붙잡아 둘 필요는 없었다. 스팍스에서도 서비스들을 Xen 하에서 제공하기 시작해서 어떻게 가상화의 장점을 이용할 수 있을까를 볼 수 있었다.

다음 내 발표 이야기는 다른 사람이 평을 해 줄 것 같아서 생략하고, 마지막의 jachin 님의 드루팔로 밥 벌어먹기 이야기였다. 한국의 웹 페이지들은 게시판(포럼도 아님) 형태의 페이지가 많아서 CMS가 생소한 개념인데, CMS가 무엇인지를 간략하게 설명하고 드루팔이 어떻게 사용될 수 있는가 이야기를 들어 보았다. 마지막 발표로 갈수록 시간이 적당히 짧아져서 대기 발표자 두 분도 들어볼 수 있었다. 김도형 님의 YAPC 2008 Asia 참관기와 조민재 님의 리눅스 사용자를 위한 FreeBSD 둘 다 괜찮은 발표였다. 마지막 발표를 두고,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열린 리눅스 사용자 모임에서 맥 OS X를 사용하여 FreeBSD 이야기를 했다”. 상상은 할 수 있겠지만 실제 이런 일을 할 수 있었다는 것 자체가 재미있었다.

토크 세션에서 나는 이리저리 돌아다니면서 드루팔을 설치하는 장면도 보고, 상용 Xen에는 어떤 관리 기능이 있는가도 보고 왔다. 지난 KLDPConf 때에 비해서 경품 종류가 다양해졌는가는 모르겠지만, MS에서 준비한 공구통 하나는 꽤 괜찮았다고 본다. 순선님 왈 “공구통 준다고 하니 환호하는 컨퍼런스는 참 보기 힘들군요.” 네 그런 것 같습니다. 숫자가 한정되어 있는 노트북 가방이나 딜러 세트 같은 희귀 아이템을 추첨할 때는 긴장감도 감돌았다.

기차 때문에 끝나자마자 서울역으로 달려갔지만, 이번 KLDPConf에서는 특히 우리 동아리에서 좋을 것 같은 이야기를 듣고 와서 투자한 비용 대비 소득이 꽤 컸다. 다음번 컨프 때도 무언가 재미나는 이야깃거리를 만들어 볼 생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