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하드웨어

델 서비스 이용 후기

평소 리눅스만 쓰고 있었을 때는 그래픽이 깨지거나 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았지만, 사건의 발단은 어느 날 윈도로 부팅하면서부터였다. 윈도로 들어가서 즐겁게 IP 설정을 바꾸고 있었는데 갑자기 화면이 파래지면서 컴퓨터가 동작하지 않는다. 뭔가 해서 다시 부팅해 보았더니, 일단은 괜찮아지는 것 같았다. 진짜 문제는 다시 리눅스로 들어가서였는데, 부팅 화면에 퍼런 줄이 가지를 않나, KDE를 잘 쓰는 중에 갑자기 배경이 번쩍이면서 다운되는 등 참 다양했다.

다행히도 다시 부팅했을 때 커널 메시지를 얻을 수 있었다.

Feb 10 12:08:59 saebyuk kernel: [82830.522183] NVRM: Xid (0001:00): 13, 0003 00000000 00008297 00001b0c 1000f010 00000001
Feb 10 12:08:59 saebyuk kernel: [82830.632358] NVRM: Xid (0001:00): 13, 0001 00000000 0000502d 0000083c ffffff01 00000004
Feb 10 12:09:30 saebyuk kernel: [82860.885034] NVRM: Xid (0001:00): 13, 0001 00000000 00005097 0000194c 00000000 00000100
Feb 10 12:09:30 saebyuk kernel: [82860.969370] NVRM: Xid (0001:00): 13, 0001 00000000 00005039 00000328 00000000 00000002
Feb 10 12:09:30 saebyuk kernel: [82861.054352] NVRM: Xid (0001:00): 13, 0001 00000000 00005039 00000328 00000000 00000002
Feb 10 12:09:30 saebyuk kernel: [82861.138149] NVRM: Xid (0001:00): 13, 0001 00000000 00005039 00000328 00000000 00000002
Feb 10 12:09:30 saebyuk kernel: [82861.224289] NVRM: Xid (0001:00): 13, 0001 00000000 00005039 00000328 00000000 00000002
Feb 10 12:09:30 saebyuk kernel: [82861.306794] NVRM: Xid (0001:00): 13, 0001 00000000 00005039 00000328 00000000 00000002

아니 이게 무슨 소리인가! NVRM이 고자라니! X.org 로그에는 단서가 될 만한 말들이 없어서 그냥 이 커널 메시지를 가지고 구글에 검색해 보았더니, 드라이버 문제가 된다는 말 빼고는 명확한 답을 들을 수 없었다. 마침 머릿속에 떠오른 건 8400M/8600M 결함에 관한 이야기였고, 왠지 이게 답일 것 같아서 델 콜센터에 전화를 때렸다.

나베르 지식KiN에서 델 콜센터로 검색을 해 보니 웬 짱깨가 받는다는 말을 해서 처음에는 잔뜩 긴장한 채로 전화를 했다. 참고로 델 개인용 콜센터 전화번호는 080-200-3800, 기업용 콜센터 전화번호는 080-854-0006이다. 델에서 전화가 오면 02-38xx 국번으로 시작하는 전화가 온다. 하여간 델 홈페이지에서 이 정보를 찾지 못해서 한참을 헤매다가 일단 개인용 콜센터로 전화를 걸어 보았다.

전화를 걸게 되면 일단 고객 구분을 물어보고, 그 다음 데스크톱인지 노트북인지를 물어본다. 그 다음 콜센터 직원에게 전화를 돌려준다. 일단 직원이 전화를 받으면, 증상을 이야기하고 서비스 태그 번호를 알려주면 된다. 불행인지 다행인지 내 서비스 태그 번호는 기업용 제품에 해당한다고 해서 기업용 콜센터 번호를 알려 주었고, 그래서 두 번째 번호로 전화를 다시 해 보았다.

역시나 비슷한 과정이 반복되며, 콜센터 직원이 문제를 파악했으면 기사를 불러 줄 주소를 불러달라고 한다. 때때로 문제를 파악하지 못했으면 진단 부트 모드로 들어가 보라고 한 다음, 오류 코드를 불러 달라고 한다. 진단 부트 모드에서는 자체 테스트 프로그램을 실행시키며, 여기에서 나오는 오류 코드로 대략적인 고장 증상을 파악할 수 있다.

하여튼 내 경우에는 그래픽 카드 문제였기 때문에 메인보드를 교체해 주겠다는 말을 들었고, 바로 다음날 기사를 불러 주겠다고 했다. 그리고 약속대로 내일 기사가 학교 기숙사 쪽으로 찾아왔다. 물론 메인보드를 들고 왔다.

내 문제에 대해서 난 어느 정도 배경 지식이 있었기 때문에 일단 새 메인보드부터 닥치고 확인해 봤다. 그래픽 카드의 파트 번호는 “G86-631-A2″라고 쓰여 있었다. 그리고 바이오스 A13 보드 리비전 A00이라고 포장지에 쓰여 있었다. 바이오스 A13은 지금은 삭제되긴 했지만 저 문제가 터지고 나서 나왔던 것이기 때문에 일단 제대로 된 부품이 들어 있는 보드라고 추정된다.

몇 분 쯤 기다리다 보니 기사가 메인보드를 해체하였다. 그리고 새 메인보드를 끼우는 동안 옛날 메인보드를 감상해 보았다. 예상대로 그래픽 칩셋은 G86-630-A2가 들어 있었다. 확실히 그래픽 칩셋의 종류가 바뀐 건 맞다.

과거 메인보드의 GPU

과거 메인보드의 GPU. G86-630-A2에 주목.

여튼 이게 끝나고 나서 노트북을 다시 조립하였고, 기사는 서비스 태그를 설정하고 갔다. 델 노트북의 서비스 태그는 시리얼 번호와 같은 것이다. 이 번호를 가지고 모델명이나 보증 기간 같은 정보를 조회해 볼 수 있다. 기사가 가고 나서 수리 확인서를 살짝 보다가 역시 델이 본좌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델 장애 지원 확인서

델 장애 지원 확인서. 운영체제 란을 주목하면 된다.

여튼 난 저 점 하나 때문이라도 델 서비스에 후한 점수를 주고 싶다.

펜티엄 2

요즘 세상에 펜티엄 2는 공짜로 줘도 가져갈 사람이 없다. 그. 런. 데. peremen.name 메인 서버가 최근 펜티엄 2로 이전했다. 이 컴퓨터에 리눅스 서버를 깔기 위해서 내가 어떤 삽질을 했는가 차근차근 설명해 보겠다.

우선 우분투 네트워크 설치 이미지를 준비한다. 대부분 펜티엄 2 시절의 컴퓨터라면 CD롬 부팅은 되는데, USB 부팅은 되지 않을 것이다. 게다가 이 시대의 컴퓨터 CD에서 읽느니 빠른 네트워크가 더 나을 것이다. 하여간 우분투 네트워크 설치를 하려면 파일 두 개만 있으면 된다. 추천하는 방법은 미리 하드디스크를 빼내서 GRUB을 설치하고, 파일 두 개만 복사한 다음 부트스트래핑을 하는 것이다. 여기에 있는 linux와 initrd.gz 파일을 받아서 하드디스크에 미리 복사해 둔다. 아키텍처와 배포판 종류에 따라서 경로를 잘 바꿔 주면 되고, 저것은 Gutsy/i386 기준이다.

비록 tasksel이 있긴 하지만, 일단 베이스 시스템만 설치했다. 이것이 서버실에 있는 시간을 최소화하는 방법이다. 펜티엄 2 정도의 사양에서는 진행 표시줄 올라가는 것이 지겹기 때문에, 가상 콘솔 4번(Ctrl+Alt+F4)을 누르고 설치 진행 상황을 보는 것이 좀 덜 지겨울 것이다. 우분투 7.10부터 추가된, 무슨 라이브러리를 깔 때마다 추가되는 libc6의 ldconfig 업데이트 트리거가 엄청 짜증나고 답답할 것이다. 과연 8.04에서는 어떻게 해결할까 기대된다.

그 다음 사뿐히 재부팅해 준다. openssh-server만 깔고 모든 작업은 원격으로 하면 된다. 서버실에 앉아서 속 터지게 진행 표시줄 올라가는 것을 보느니 멀리 방에서 해 두고 지켜보는 것이 더 나을 것이다. 그래도 GNU Screen이라는 비기가 있다. Screen에 작업을 걸어 둔 다음, 떼내 두고 나가면 다음에 로그인 할 때에도 잘 뜬다.

하여간 완성작 펜티엄 2 서버의 시스템 정보는 잘 찾아 보면 있다. phpSysinfo가 저사양이라 그런지 시스템 정보 하나 만들어내는 데에도 막 15초씩 걸려서 링크는 생략한다. 우리 존재 화이팅.

최근 컴퓨터 상황

엔터키 지못미

엔터키 지못미

드디어 노트북 엔터 키도 떨어져 나가 버렸다. 이거 5월까지 M40으로 버티다가 노트북을 바꾸려는 계획을 포기해야 할 것 같다.

새 중고 컴퓨터 1

새 중고 컴퓨터 1


새 중고 컴퓨터 2

새 중고 컴퓨터 2

훈킴 선생님의 서버 소식이 없어서 일단 임시용으로 내 서버를 만들기로 했다. 우선 슬림케이스 하나를 사고 아라에서 2만원 하는 중고 펜티엄 3과 지인의 펜티엄 2를 업어와서 부품을 섞은 결과 컴 두 대가 탄생했다. 하나는 펜티엄 3 650, 768MB 램, 40기가 하드고 또 다른 하나는 펜티엄 2 333, 256MB 램, 15기가 하드이다. 처음에 펜티엄 3 컴퓨터가 2만원이길래 비싼 거 아니냐고 생각했지만 메인보드가 한 때의 명품이었던 아수스 P3B-F. 땡잡았네요 ㄱㅅ.

오늘 지른 것이긴 한데…

내 MX610에는 원래 AA 배터리가 들어간다. 그러나 방학 때 동생 MP3 플레이어에 들어가는 AAA 충전지를 무려 4개나 사 버린 바람에 그 중 3개를 인터셉트했다. 오래 전에 내가 “AAA 건전지를 AA 기계에 끼우는 것”이 있다는 것을 듣고, 결국 수소문 끝에 우연히 들어간 깜냥 홈페이지에서 보았다. 거기에서는 배터리 보조팩이라는 이름으로 2000원에 팔고 있었는데… 그 다음이 개그다.

일단 오늘 낮에 학교로 등기 우편이 하나 날아왔다. 배송을 등기 우편으로 한다는 말은 들었기 때문에 예상했다. 그런데 그 봉투를 받아든 순간 나는 경악할 수 밖에 없었다. “아니 왜 이런 걸 비싸게 보내냐”부터 “내가 헛돈 쓴 거 아닌가 몰라”도 있었다. 일단 우편물을 감상하자.

아니 왜 이런 걸

보면 배송료가 1840원으로, 팔고 있는 물건 값은 160원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한번에 많이 사 보려고 했는데 분명히 가격 할인은 없었을 것이다. 또 하나 더 놀라운 것은 계좌 이체밖에 안 되어서 수수료 500원을 더 냈다는 것이다. 써 놓고 보니 실제 물건값에 대한 비용은 적다는 것이다! 아놔 내 돈. 대신 내 AAA 건전지를 저기 끼우고 MX610에 집어넣으니 꼭 맞게 들어가기는 했다. 그 점 하나에 대해서는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도대체 이 물건을 오프라인에서는 어디에서 구할 수 있는가도 알아보고 싶다. 저렇게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면, 나는 발품 팔아서 살 작정이다.

바느질

전에 쓰던 소니 MDR-G94NC가 어딘가에서 발견되었는데 솜 부분이 찢어져서 바느질을 단행했다. 다행히도 집에 실과 바늘이 있었고, 솜이 약하기 때문에 박음질은 무리고 홈질만 하면 될 것 같았다. 초등학교 4학년 실과 시간에 배웠던 것이 아직까지도 머리에 남아 있는 것을 감사히 생각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느질 하고 나서 바라본 녀석이다. 티가 나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솜이 너덜너덜거리는 것 보다는 백배 나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Rockbox를 설치한 내 H320과 함께.